나도 한마디
★ 이 게시판의 성격에 맞지않는 광고성 글의 등록을 사절합니다.(등록 즉시 삭제합니다.)

  Total : 729, 1 / 37 pages  

이 름    회원
다운로드 #1    20100625_1.jpg (25.5 KB), Download : 8
다운로드 #2    20100625_2.jpg (36.3 KB), Download : 8
제 목    [4대강에 무슨 일이…](9) 창녕 부곡면 낙동강변


***  넉넉했던 본포 나루… 그립구나, 산 그림자  ***
경남 창녕군 부곡면 본포교 부근에서 바라본 낙동강은 시원하고 장쾌하다. 푸른 강물은 눈부신 은빛 모래를 거느리고 산그림자를 품으며 넉넉히 흐르고 있다.(위쪽 사진·2009년 9월 촬영).
그러나 옛날 ‘나루 중의 나루’라 했던 본포 앞 낙동강은 이제 포클레인과 덤프 트럭에 신음하고 있다. 산그림자가 비치던 푸른 강은 바닥에서 파낸 모래들로 상처투성이다. 고통을 말할 수 없는 낙동강. 아픔을 숨긴 채 묵묵히 흐를 뿐이다.(아래쪽 사진·2010년 6월 촬영)
<경향신문·생명그물·환경운동연합 공동기획>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윗   글   [4대강에 무슨 일이…](10) 예천군 지보면 낙동강 주변 회원  
  아랫글   [4대강에 무슨 일이…](8) 상주 중동면 낙동강변 회원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