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화력발전소 증설 대응 자료


48 5 1
  View Articles
Name  
   사무국 
Homepage  
   http://dangjin.kfem.or.kr
Subject  
   당진화력 5,6호기 증설을 받아들일 수 없다. (2000.12.15)
당진화력 5,6호기 증설을 받아들일 수 없다.


당진화력 5, 6호기 증설을 받아들일 수 없다
- 당진화력 5,6호기 증설에 대한 우리의 입장 -

화력발전소 증설은 환경재앙을 초래할 것이다.
우리는 그동안 조상 대대로 물려 받은 쾌적하고 풍요롭던 우리고장의 자연 환경이 서해안 개발붐을 타고 마구잡이로 파괴되는 것을 안타깝게 바라만 보는 처지에 있었다. 또한, 대규모 공해산업시설들만 과도하게 몰려 들어옴으로써 공해 밀집 지역으로 치닫고 있는 실상을 크게 우려해 왔다.특히 국가기간 산업 건설이라는 미명아래 어민들의 삶의 터전이었던 교로리 일대의 연안 갯벌 140여 만평이나 매립하여 들어선 당진화력 발전소가 그 대표적인 예일 것이다.
이미 확인된 대로 1,2호기를 가동하면서 전에 없던 악취와 극심한 매연, 분진, 소출감소 등 이루 헤아릴 수 없는 환경피해가 초래되고 있음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또한 아직까지 극명하게 드러나지 않은 온배수 배출과 회처리장 침출수 유출로 인한 바다생태계 파괴가 예견되고있어 총체적인 환경재앙에 대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주민을 기만하고 자채행정을 말살하는 당국과 당진군에 지역주민은 분노한다. 이렇듯 3,4호기가 채 가동되기도 전에 우려되는 환경피해가 심각한 상황인데도 당초약속과 다르게 5, 6호기 증설을 중앙정부(산업자원부) 마음대로
결정하여 지역주민의 분노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특히, 환경협정마져 거부해오던 한전이 지역주민의 환경의식 향상과 과도한 보상문제 때문에 신규 입지 확보가 어려워지자 경제논리를 앞세워 기존 발전소 여유 부지 활용이라는 편의주의적 발상으로 지역주민을 기만하는 처사에 경악과 개탄을 금치 못하는 바이다.
또한 한전 특별지원금에 눈이 멀어 슬그머니 예산에 배정하면서 당진화력5,6호기 건설을 기정사실화 해준 당진군의 밀실행정에 더욱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이는, 군민의 가장 기본적인 생존권인 쾌적한 환경보전에 앞장서야 할 지자체가 악명 높은 공해시설을 덥석 받아들여 기본적 사명과 의무를 저버린 처사인 동시에 지역의 장래가 걸린 중차 대한 사안을 주민여론 수렴 등 공개적 논의 절차도 없이 독단 전횡한 것으로 자치 말살 행위와 다를 바 없다.

시대착오적인 발전소 증설은 절대 용납해서는 안된다.
오늘날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온실 가스저감을 위한 배출총량 규제압력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정부의 에너지 정책도 과거의 공급 위주에서 수요관리에 주력하고 대체 에너지원 개발에 중점을 두는 정책 전환이 절실한 실정이다.
이러한 시점에서 필연적으로 환경오염을 가중시키게 될 당진화력 증설은 시대착오적인 발상으로 군민의 생존권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우리고장을 공해지역으로 전락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또한 이러한 환경재앙은 지역경쟁력을 크게 떨어뜨리는 요인이 될 것이 자명하기에 당진화력 5, 6호기 증설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천명하면서 우리의 입장을 밝힌다.

● 우리는 쾌적하고 풍요롭던 우리고장의 자연환경이 너무나 무모하게 파괴되면서 대규모 공해산업시설들만 과도하게 몰려들어온 지역현실을 크게 우려하며 더 이상의 공해시설 입주 및 증설은 절대 용납치 않을 것임을 밝혀둔다.

● 우리는 악명 높은 공해시설인 당진화력 발전소가 지난날 무혈 입성토록
했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5, 6호기 증설이 불가함을 밝혀두며 13만 당진군민을 철저히 무시하면서 발전소 증설을 획책해온 한국전력공사의 시대 착오적 처사를 강력 규탄한다.

● 우리는 특별 지원금에 현혹되어 군민의 생존권을 심각하게 위협하게 될
당진화력 5, 6호기 증설을 어물정 기정사실화 시켜주려는 당진군의 자치 말살적 독단 전횡을 개탄하며 즉각적인 지원금 예산 편성 철회 및 대 군민 사과를 강력 촉구한다.

● 우리는 13만 군민을 대신하여 군정이 올바로 가도록 견제, 감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군의회가 환경권을 담보로 한 특별 지원금 예산 편성의 문제점을 명명백백히 밝혀내고 5, 6호기 증설을 막아내는 일에 적극 앞장서줄 것을 강력 촉구한다.

● 우리는 어떠한 명분으로도 당진화력 5, 6호기 증설이 절대 용납될 수 없다는 결연한 군민 의지를 똑바로 인식하여 정치권을 비롯한 지역대표들이 모두 나서주기를 촉구하며 군민의 한결같은 기대에 부응하지 못할 경우 냉엄한 심판이 따를 것임을 엄중 경고한다.

2000. 12. 15
당 진 환 경 운 동 연 합



Name Memo Password  
        


Prev
   무차별환경파괴의 온상 <군민홍보지> (2000.12.19)

사무국
Next
   당진지역 환경현안(2000.07.25)

사무국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