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환경 뉴스

26 3 1
  View Articles
Name  
   사무국 
Homepage  
   http://dangjin.kfem.or.kr
Subject  
   “아산만조력발전 백지화 하라”
“아산만조력발전 백지화 하라”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안에 반영
환경운동연합 “갯벌 및 생태계 향한 테러”

당진시대 [948호] 2013년 02월 15일 (금) 17:29:14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이번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안에 잠정 보류된 것으로 알려진 아산만조력발전소가 포함돼 시민사회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당진환경운동연합(공동의장 황성렬, 김봉균, 선오, 송영팔)은 지난 13일 성명서를 발표해 ▲지식경제부는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안에 반영된 아산만조력발전을 즉각 제외할 것, ▲한국동서발전(주)과 대우건설 등 아산만조력발전 사업자는 생태계를 망치는 아산만조력발전 건설계획을 백지화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 7일 배포된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안에 따르면 정부는 2027년까지 조력발전 용량을 276만kW로 설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진환경운동연합은 “정부가 제시한 276만kW의 용량은 그 동안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와 환경성, 경제성 등의 문제로 인해 속속 중단됐던 인천만조력 132만kW, 강화조력 42만kW, 가로림만조력 52만kW, 아산만조력 25만kW를 모두 합해야 나올 수 있는 수치”라며 “결국 정부는 대규모 습지파괴를 동반할 수 있는 조력발전소 건설을 강행하겠다는 의사를 공식적으로 표명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아산만조력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동서발전(주) 신재생에너지 담당자가 이번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을 앞두고 건설의향서를 제출했다”며 “이번 계획에 반영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010년부터 한국동서발전(주)과 대우건설은 아산만의 서부두와 부곡공단 사이를 막아 조력댐을 건설하는 발전소 건립계획을 추진했다.
하지만 당진을 비롯해 아산, 평택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로 사전환경영향성 검토(안) 주민설명회가 연이어 무산된 데다 국토해양부 중앙연안관리심의위원회 심의 안건에서 관련 사업안이 제외되면서 사실상 잠정 중단된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안에 아산만 조력이 반영되면서 정부의 전력정책 기조가 조력발전 재추진으로 방향을 선회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현재 당진의 음섬포구와 맷돌포, 아산 걸매리 일대의 갯벌이 아산만의 유일한 갯벌”이라며 “얼마 남지 않은 어패류 산란 및 보육장소의 역할을 맡고 있어 해양환경적 가치가 매우 중요한 곳”이라고 말했다.

또한 “아산만에 추진 중인 조력 댐 건설 계획은 각종 기후협약에 부응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람사르 등 환경 관련 국제협약의 근본 취지를 부정하는 폭거”라며 “각종 개발로 인해 이제 얼마 남지 않은 갯벌마저 파괴하면서까지 당진화력의 1.7%밖에 되지 않는 전력을 얻겠다는 발상은 재생가능에너지 의무할당제를 일거에 채우려는 동서발전과, 쉽게 토목공사를 수주하려는 건설업자들의 야욕을 위한 무모한 자연 테러”라고 일축했다.




Name Memo Password  
        


Prev
   시민단체 관계자 강사로사별연수

사무국
Next
   “동부화력 전기사업허가를 취소하라!”

사무국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