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 료 실

 로그인

[성명서] 주민 무시, 송전철탑 공사 강행 한전을 규탄한다.
사무국  (Homepage) 2021-07-13 14:15:18, 조회 : 27, 추천 : 1
- Download #1 : [성명서]_한전은_송전철탑_공사강행_사과하고_주민들과_대화에_나서라!.hwp (14.5 KB), Download : 2

[성명서]

주민 무시, 송전철탑 공사 강행 한전을 규탄한다.
한전은 일방적 공사강행 사과하고 주민들과 대화에 나서라!

지역 주민들을 무시하고 송전철탑 공사를 강행해 충돌을 일으킨 한전을 강력히 규탄하며 일방적인 공사강행을 사과하고 주민들과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북당진-신탕정 송전선로 삽교호구간 지중화를 요구하는 우강면민들이 어제 7월 12일 신평면 신당리에서 송전철탑 공사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그러나 한전은 집회가 진행되고 있는 동안에도 마치 주민들을 자극하기라도 하듯 공사를 강행했다.
더욱이 한전은 해당 논에 벼를 재배해온 경작농민과 상의도 없이 한창 파릇하게 자라고 있는 벼를 포클레인으로 짓밟으며 공사를 강행해 자식같이 벼를 재배해온 농민들의 마음에 큰 상처를 남기며 공분을 자아냈다.
한전의 행태를 지켜보다 못한 우강면 주민들은 공사 강행을 저지하기 위해 논으로 들어가 포클레인을 둘러싸고 공사를 막았고 결국 우강면 주민 6명이 경찰에 강제로 연행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송전선로 건설로 인한 혜택은 타지의 기업이 누리고 정작 해당지역에 건설되는 송전철탑으로 인해 피해만 겪고 있는 지역 주민들의 반발은 당연할 수밖에 없다.
한전이 보여 할 자세는 피해자인 지역 주민들과 최대한 대화를 나누고 합의점을 찾아가는 것이어야 한다. 그러나 주민을 무시하고 대화를 거부한 채 강압적으로 공사를 강행한 어제 한전의 태도는 밀양에서 전국적 규모의 갈등을 겪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달라지지 않은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당진환경운동연합은 한전의 일방적인 공사강행을 규탄하며 송전선로 건설의 피해자인 지역주민과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또한 경찰은 소중하게 키워온 벼가 포클레인에 짓밟히는 모습에 분노해 몸을 던져 막는 주민의 심정을 헤아리기 보다 강제 연행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과정에서 보인 경찰의 비인권적 행태에 대해 사과하라.
관계당국은 대도시와 대기업을 위해 농촌주민들을 일방적으로 희생시키는 시대착오적 전력공급 정책을 당장 개선하라.

2021년 7월 13일

당진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손창원 송영주 황성렬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성명서] 주민 무시, 송전철탑 공사 강행 한전을 규탄한다.    사무국 2021/07/13 1 27
506  [참고자료] 2020년 굴뚝자동측정기 설치 사업장, 지역별 연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사무국 2021/07/08 2 28
505  [보도자료] 2020년 대기오염물질 배출 현대제철 전국 5위, 당진화력 전국 7위    사무국 2021/07/07 1 33
504  [성명서] 탄소중립 역행하는 서산민항 추진 중단하라!    사무국 2021/04/30 4 85
503  [보도자료] 당진시, 화학물질 배출・이동량 합계 전국 9위    사무국 2021/04/27 4 85
502  [기자회견문] 1.5℃를 지키는 2030년 탈석탄, 2050년 탄소중립    사무국 2021/04/27 5 70
501  [기자회견문] 국민연금은 석탄발전 투자 즉각 중단하라!    사무국 2021/04/27 4 64
500  [성명서] 석탄발전 지원하여 탈석탄 가로막는 개소세법 개정안 철회하라!    사무국 2021/01/05 13 139
499  [논평]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대한 기후위기 충남행동의 입장    사무국 2021/01/04 13 121
498  [성명서] 현대제철은 2050년 탄소중립 선언하고 탈탄소 전략 수립하라!    사무국 2020/12/16 15 16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5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