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 료 실

 로그인

[성명서] 현대제철은 2050년 탄소중립 선언하고 탈탄소 전략 수립하라!
사무국  (Homepage) 2020-12-16 13:55:08, 조회 : 184, 추천 : 16
- Download #1 : [성명서]_현대제철은_2050년_탄소중립_선언하고_탈탄소_전략_수립하라.hwp (16.5 KB), Download : 9

[성명서]

현대제철은 2050년 탄소중립 선언하고 탈탄소 전략 수립하라!

포스코, 고철 활용 고도화와 수소환원제철 등 기반 2050년 탄소중립 선언
세계 1위 철강 아르셀로 미탈도 지난해 2050 탄소중립 선언, 현대제철 동참해야

국내 최대 규모의 철강업체인 포스코가 12월 11일 2050년까지 ‘탄소중립(Carbon Neutral)’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국내는 물론 한·중·일 등 대형 고로 생산체제에 기반한 아시아 철강사로서도 처음이다.  
그 동안 제철소는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다량 배출하는 업체로서 기후위기의 주범 중 하나로 꼽혀왔다.
국내 최대규모의 제철소인 포스코(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 포함)는 2019년 8148만1198톤(tCO₂)의 온실가스를 배출해 업체별 온실가스 배출량에서 전국 1위를 차지했다.
또한 포스코에 이어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철강업체인 현대제철도 2019년 2224만5165톤(tCO₂)의 온실가스를 배출해 업체별 배출량에서 전국 7위를 기록했다.
여기에 현대제철의 부생가스를 이용한 발전소인 현대그린파워도 1083만5566톤(tCO₂)의 온실가스를 배출해 업체별 배출량에서 전국 9위에 올랐다.
이처럼 유연탄과 철광석을 이용해 쇳물을 생산하는 고로 공법의 제철소 운영사인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공정상 다량의 온실가스를 배출한다.
따라서 기후위기로 인해 인류생존이 위협받고 있는 현실을 감안하면 국내에서 석탄화력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제철업계의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포스코는 12월 11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전 세계가 저탄소 경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탄소 리스크를 오히려 기회로 활용하겠다”며 “탄소중립 달성으로 기업시민으로서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포스코는 “기후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3월 국내 제조업 최초로 TCFD(기후변화 재무정보 공개 태스크포스) 지지를 선언한데 이어, 이번 탄소중립 선언과 함께 TCFD 권고안을 반영한 기후행동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에는 2050년 탄소중립 목표달성을 위해 2030년 20%, 2040년 50% 감축이라는 중단기 목표를 제시하고 있고 TCFD 권고안에서 강조하는 기후 시나리오 분석도 포함하고 있다. 1단계로 에너지효율향상과 경제적 저탄소 연원료로의 대체를 추진하고 2단계에는 스크랩(고철) 활용 고도화와 CCUS(이산화탄소 포집·활용) 적용, 3단계에서는 기존 FINEX 기반의 수소환원제철 기술을 개발해 궁극적으로 수소 환원과 재생에너지에 기반한 탄소중립 제철 공정을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40년까지 그린수소 200만톤을 비롯해 2050년까지 수소 500만톤 생산체제를 구축해 미래 청정에너지인 수소 사업을 개척하고, 탈탄소시대를 선도하겠다는 비전도 밝혔다.
아시아 철강사로서는 처음으로 포스코가 올해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했지만 EU차원에서 탄소중립을 추진하고 있는 유럽에서는 이미 지난해 세계 1위 철강사인 아르셀로 미탈이 탄소중립을 선언한 바 있다.
아르셀로 미탈은 지난해 5월 기후행동보고서를 내고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을 선언했으며 올해 5월에 발간한 두 번째 기후행동보고서에서는 구체적인 경로까지 제시하고 있다.
이 보고서에서 아르셀로 미탈은 “유럽대륙의 선도적인 철강회사로서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며 “파리협정과 EU의 약속에 따라 탄소중립 제철로의 전환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 우리는 2030년까지 유럽 사업장의 탄소 배출량을 2030년까지 30% 감축한다는 목표를 발표했으며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장기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기후위기에 직면한 세계 유수의 철강업체들이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하며 탈탄소 전략을 수립하고 있는 만큼 국내 업체별 온실가스 배출량 7위의 현대제철과 9위의 현대그린파워도 이에 맞는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
불행하게도 우리 당진지역은 포스코가 제철소를 운영하고 있는 포항이나 광양보다도 기후위기에 훨씬 취약하다. 당진은 업체별 온실가스 가스 배출량에서 4위의 동서발전 당진화력과 7위의 현대제철, 9위의 현대그린파워가 가동되고 있어 유일하게 10위 안에 3개의 업체가 가동되고 있는 지역이다. 이렇다 보니 당연히 전국 229개 기초지자체 가운데 온실가스 배출량 1위이고 기후위기 리스크에서도 1위다.
같은 고로공법을 사용하는 포스코가 할 수 있다면 현대제철도 못할 것 없다.
현대제철은 조속히 2050년 탄소중립 선언하고 탈탄소 전략을 수립하라!

2020. 12. 16

당진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손창원 김정순 신현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11  [보도자료] 가습기 살균제 참사 10년 전국집중행동 1인시위    사무국 2021/08/30 1 10
510  [보도자료] 에너지의 날 기념 탈석탄 기후행동    사무국 2021/08/20 2 21
509  [논평] 불산공장 건축허가 불허가 처분 환영한다.    사무국 2021/08/19 1 27
508  [보도자료] 2020년 온실가스 배출량 한국동서발전 3위, 현대제철 7위    사무국 2021/08/17 1 27
507  [성명서] 주민 무시, 송전철탑 공사 강행 한전을 규탄한다.    사무국 2021/07/13 3 49
506  [참고자료] 2020년 굴뚝자동측정기 설치 사업장, 지역별 연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사무국 2021/07/08 2 52
505  [보도자료] 2020년 대기오염물질 배출 현대제철 전국 5위, 당진화력 전국 7위    사무국 2021/07/07 2 70
504  [성명서] 탄소중립 역행하는 서산민항 추진 중단하라!    사무국 2021/04/30 5 102
503  [보도자료] 당진시, 화학물질 배출・이동량 합계 전국 9위    사무국 2021/04/27 5 104
502  [기자회견문] 1.5℃를 지키는 2030년 탈석탄, 2050년 탄소중립    사무국 2021/04/27 6 8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5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