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 료 실

 로그인

시민사회연대 성명) 정부는 이라크 추가파병을 중단하고 서희-제마부대를 철군하라.
사무국  (Homepage) 2004-06-24 14:29:32, 조회 : 1,905, 추천 : 107

[성명]정부는 이라크 추가파병을 즉각 중단하고 서희-제마부대를 철군하라!  



정부는 이라크 추가파병을 즉각 중단하고 서희-제마부대를 철군하라!

억울하게 희생된 고 김선일씨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께 진심어린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오늘 아침 이라크 무장 저항세력에 의해 납치되었던 가나무역 직원 김선일씨가 참혹하게 살해되었다는 소식은 국민에게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절대 있어서는 안 될 비극이 벌어진 것이다.
우리는 정부의 파병원칙 강행방침 재확인이 지킬 수 있었던 선량한 시민의 목숨을 빼앗아간 비극적 사건이라 규정하고 이라크 추가 파병 즉각 철회와 이미 파병된 서희부대와 제마부대의 철군을 요구한다.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이미 지난 1월에도 미국의 패권주의에 편승하고 국민의 평화염원을 묵살하는 이라크 추가 파병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정부는 시민사회와 평화를 사랑하는 국민의 외침을 묵살하고 낡아빠진 한-미 공조를 강조하며 지난 6월 18일 추가파병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하였다. 한술 더 떠 정부는 고 김선일씨가 이라크 무장 저항세력에게 억류되고 피살되기까지 “파병은 이라크와 아랍국가에 적대행위를 하려는 것이 아니라 복구와 재건을 돕기 위한 것”이라는 종전의 주장만을 되풀이하였다.

그러나 이 사건에서 보듯 정부가 주장하는 파병의 목적이 이라크에 있는 교민들과 한국인 체류자들의 안전을 보장하지 못한다는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전쟁과는 아무런 상관없는 민간인이 숨지고, 불특정 일반 국민의 신변까지 위협받고 있는 현 시점에서 정부가 주장하는 평화재건 임무수행은 불가능하며 국익과 국민의 안위에 도움이 되지 않는 한국군의 추가 파병을 강행하는 것은 되돌릴 수 없는 역사적 과오를 저지르는 것이다.
또한 미국의 명분 없는 전쟁에 동참하여, 세계평화와 국민의 안전을 해치는 파병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미국이 이라크 침략의 명분으로 내세웠던 대량살상무기 은닉 의혹과 알 카에다와의 연계설 등은 이미 거짓으로 드러난 바 있으며 이라크 인질들에 대한 인권유린 사례는 전 세계인의 공분을 불러 일으켰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이유로 추가 파병을 밀어붙이는 것은 미국이 일으킨 부당한 전쟁을 정당화하는 것에 지나지 않을 뿐만 아니라 평화를 염원하는 모든 이들의 소망을 외면하는 처사이다.

정부는 김씨의 구출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그렇지만 김씨가 납치된 시점이 언제인지조차 파악하지 못 하였으며 무장세력의 성격도 모르는 상태에서 협상창구의 혼선을 빚음으로써 사태를 더욱 악화시켰다. 게다가 김씨의 주검이 발견된 순간까지 석방을 낙관하는 등 외교력과 정보력의 한계를 드러냈다.
한국군의 파병 규모가 세계 3위인 만큼 우리 국민도 반미저항운동의 대상이 충분히 될 수 있었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에 보였던 정부의 교민안전대책은 허술하기 짝이 없는 것이었다.국가는 단 한명의 시민이라도 억울한 죽음에 내몰리지 않도록 보호할 의무가 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지 못하는 정부는 정부로서의 자격이 없다.

파병 철회만이 김선일씨를 구할 수 있다는 그의 가족과 사회 각계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은 노무현 정부는 김선일씨의 영정 앞에 무릎 끓고 사죄하라. 그리고 다시는 이런 슬픔이 없도록 지금이라도 파병결정을 거두어들이고 활동중인 서희부대와 제마부대를 즉시 철군할 것을 촉구한다. 이 길만이 김선일씨와 같은 억울한 죽음을 막는 유일한 길임을 정부는 명심해야 할 것이다.

2004년 6월 23일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4  충청남도 학교급식 지원에 관한 운동본부 조례안    사무국 2004/06/29 120 1741
 시민사회연대 성명) 정부는 이라크 추가파병을 중단하고 서희-제마부대를 철군하라.    사무국 2004/06/24 107 1905
12  김선일씨 피랍에 대한 성명서    사무국 2004/06/24 114 1681
11  성명서, 정부는 계룡산국립공원 관통도로를 백지화하라.    사무국 2004/06/18 138 1783
10  쓰레기 만두 규탄 성명서    사무국 2004/06/11 116 1893
9  경남 고성군 이따이 이따이병 의혹에 대한 논평    사무국 2004/06/08 110 2266
8  제33회 환경의날 성명서    사무국 2004/06/07 122 1838
7  우포늪 훼손에 대한 환경운동연합 전국대표자회의 결의문    사무국 2004/05/25 127 1981
6  자동차보험요율 지역차등화 정책철회에 대한 논평    사무국 2004/05/24 117 2187
5  정부의 핵 폐기장 재추진에 대한 환경단체의 입장    사무국 2004/05/20 136 1865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0개] [1]..[41][42][43][44][45][46] 47 [4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